문화재 국가지정문화재

홈 축제와 문화 > 문화재 > 국가지정문화재

고성 송학동 고분군

  • 고성 송학동 고분군 이미지
  • 고성 송학동 고분군 이미지
  • 고성 송학동 고분군 이미지
  • 고성 송학동 고분군 이미지
  • 고성 송학동 고분군 이미지

네티즌 평가0 별점 없음 별점 없음 별점 없음 별점 없음 별점 없음

주소
경남 고성군 고성읍 송학로113번길 50 일원
종목
사적 제119호
수량/면적
64,298㎡
고성 송학동 고분군
고성읍 북쪽의 무기산 일대에 위치한 가야시대 고분군으로 7기 가량의 고분이 밀집되어 있는 유적이다.

소가야(小加耶) 왕들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고분에는 겉모양이 일본의 전방후원분(前方後圓墳)과 닮았다 하여 한일양국 간에 뜨거운 논쟁을 불러 일으켰던 제1호분도 위치하고 있다.

1999년부터 동아대학교박물관의 발굴조사를 통해 다음과 같은 고분군의 특징과 내용이 밝혀지게 되었다.

첫째, 모든 고분의 봉토(封土)는 인공으로 다져 쌓아 올려졌다. 언덕 위를 평평하게 고른 뒤 한 켜씩 다져가며 쌓아 올린 판축(版築)의 기술이 확인되었다.
둘째, 제1호분은 모두 17개의 돌덧널과 돌방으로, 3개의 독립된 둥근 봉토를 가진 고분이 합쳐진 것으로 판명되어 일본의 전방후원분과 다른 모양의 무덤임이 밝혀졌다.
셋째, 가장 북쪽에서 발견된 B-1호 돌방은 전통적 가야고분과는 다른 모양인데, 입구․돌벽․천장에 붉은 색이 칠해져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넷째, 출토유물은 토기류와 금동귀걸이, 마구(馬具), 금동장식큰칼, 청동제높은잔, 유리구슬 등이 출토되어 소가야 왕릉의 면모를 짐작케 해 주었다.
다섯째, 출토된 유물의 특징을 통해 고분군은 대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 경에 조성되었던, 소가야의 중심고분으로 소가야의 지배자 집단 또는 왕릉급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으며 이 고분이 자리한 고성군 소가야의 옛 터로 알려져 있다.

네티즌 평가

관광고성 트위터 가지고 계신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등록
(0/140byte)

목록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