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고성군, 소가야 국가사적 승격을 위한 ‘현장 군민 공개회’ 개최 [문화관광과]
등록자 군정혁신담당관 조회수 39 작성일 21.12.02.
첨부 1-1고성군,소가야국가사적승격을위한‘현장군민공개회’개최.JPG (8080 kb) 전용뷰어
1-2고성군,소가야국가사적승격을위한‘현장군민공개회’개최.JPG (7811 kb) 전용뷰어
내용
고성군, 소가야 국가사적 승격을 위한 ‘현장 군민 공개회’ 개최 [문화관광과]
고성군, 소가야 국가사적 승격을 위한 ‘현장 군민 공개회’ 개최 [문화관광과]

- 해상왕국 소가야, 「고성 동외동패총」 재발굴로 활동 중심지와 생활상 밝혀져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12월 2일 고성읍 동외리 일원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에서 소가야의 탄생 및 생활상의 재확인을 위한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 군민 공개회’를 개최했다.

지난 1995년을 마지막으로 26년 만에 다시 실시된 이번 발굴조사는 1970년대까지 확인됐었던 정상부 중앙 부분에 이어 주변부를 조사해 △삼한~삼국시대 패각층 1개소 △주거지 17동 △구상유구(환호 추정) 1기 △수혈 5기 △조선시대 무덤 1기를 발굴할 수 있었다.

특히 정상부 중심광장을 두르고 있는 구상유구는 환호로 추정되며 수많은 토기류와 패각(굴, 조개 등의 껍질) 및 대구(허리띠 고리)의 일부가 발견돼 단순한 주거지보다는 생활중심지로써의 성격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

또한 동쪽 정상부 끝으로 주거지를 축조한 흔적이 연속적으로 발견돼 「고성 동외동패총」 일대가 소가야의 성립 이전부터 성립 후 최고 번성기까지 변함없이 주거지이자 중심지로써 활용됐던 곳임을 알 수 있다.

주거지에서는 다양한 철기류뿐만 아니라 중국 한(漢)나라의 거울 조각 등 대외교류를 확인할 수 있는 유물들이 발굴돼 제철 및 철기 수출을 발전의 원동력 삼아 부강해진 해상왕국 소가야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됐다.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고성 동외동패총」이 단순한 조개무지가 아니라 삼한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 번성했던 소가야의 발전단계를 전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종합생활 유적임을 확인했다.

고성군에서는 이번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2022년도 전체유적의 범위 파악을 위한 시굴 조사 및 시굴 조사에 기반한 추가 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학술대회를 통해 유적의 성격과 가치를 밝혀 국가사적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12월에 시작된 최초의 가야 토성인 고성 만림산 토성의 발굴조사와 함께 고성 소가야 생활상의 복원과 고성 송학동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등 소가야 왕도 복원에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다”며 소가야복원사업과 세계유산 등재에 군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공공누리마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고성군, 소가야 국가사적 승격을 위한 ‘현장 군민 공개회’ 개최 [문화관광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보도자료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동
다음글 고성군 보건소, 12월 1일 ‘세계 에이즈의 날’ 맞이 에이즈 바로 알기 캠페인 실시 [보건소]
이전글 구만면 주민자치회 ‘제1회 구마이 사발 문화축제’ 개최 [구만면]
  • 담당부서 군정혁신담당관 정책공보담당  전화 (FAX)  055-670-2641(2709)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